겨레의 뿌리 찾기 방(愛族)

bar08.gif

옥화 한잔 기울이니 겨드랑에 바람 일어

몸 가볍다 하마 벌써 맑은 곳에 올랐구나.

밝은 달은 촛불이요 또 나의 벗이로다.

흰 구름 자리 펴고 병풍도 치는구나.

-초의 선사 《동다송》, 제16송